일본 코로나 확진 급증 … 13개 도현 '긴급사태' 조치 내린다
일본 코로나 확진 급증 … 13개 도현 '긴급사태' 조치 내린다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2.01.18 16:5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도쿄 아사쿠사 센소지로 향하는 나카미세 거리에서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있다. ⓒ 연합뉴스
▲ 일본 도쿄 아사쿠사 센소지로 향하는 나카미세 거리에서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있다.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3개 도현에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를 적용할 예정이다.

18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정부가 도쿄, 카나가와, 아이치 등 13개 도현에 긴급사태 선언에 준한 대책이 가능해지는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관계 각료회의에서 적용 방침을 확인해 19일 대책 본부에서 공식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중점 조치가 적용되는 지역은 도쿄도와 군마, 사이타마, 치바, 가나가와, 니가타, 아이치, 기후, 미에, 가가와, 나가사키, 구마모토, 미야자키의 각 현과 이미 적용되고 있는 히로시마, 야마구치, 오키나와의 3현을 더해 16도현이다.

중점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방역 단계 강화 조치로 최고 단계인 긴급사태 선언보다는 한 단계 낮은 수준이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서는 광역자치단체장이 역내 음식점 등에 영업시간 단축 명령을 할 수 있으며 어길 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나흘 연속 2만명을 넘어서고 있다. 오사카에서 18일에 신규 확진자수가 5000명을 넘어섰고 후쿠오카현은 확진자수가 사상 최고치인 1338명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