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현대산업개발 신뢰하기 어려운 참 나쁜 기업"
이용섭 광주시장 "현대산업개발 신뢰하기 어려운 참 나쁜 기업"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1.14 10: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모든 공사현장 시공중지 명령 … 전국 곳곳 불안감 고조
▲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으로 아이파크 아파트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 현대산업개발
▲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으로 아이파크 브랜드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 현대산업개발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비난이 여론이 심상치 않다. 지난해 6월 광주 학동4 재개발 사업구역 철거 중 붕괴 사고에 이어 또 대형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건설업계 9위 업체가 잇따라 '후진적 사고'를 냈다는 점에서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산업개발 브랜드 '아이파크'에 대한 신뢰도 바닥으로 떨어졌다.

광주시는 11일 붕괴 사고가 발생한 화정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을 비롯해 현대산업개발의 광주 지역 모든 건축·건설현장에 대한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

건설교통부(현 국토교통부) 장관을 역임한 이용섭 광주시장은 13일 "앞으로 광주시가 추진하는 사업에 일정 기간 현대산업개발 참여를 배제하는 방안을 법률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신뢰하기 어려운 참 나쁜 기업"이라고 말했다.

현대산업개발에 따르면 현재 시공 중인 광주 현장은 화정 아이파크와 지난해 6월 철거 중 붕괴 사고가 발생한 학동4 재개발 사업구역, 동구 광주계림 아이파크SK뷰 아파트, 광주 운암3단지 등이다.

계림 아이파크SK뷰 아파트는 현대산업개발과 SK에코플랜트가 공동 시공하는데 공사 마무리 단계로 오는 7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사고가 난 학동4구역은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운암3단지는 현대산업개발과 GS건, 한화건설 3사가 수주한 재건축 사업지로 3214가구 대단지다. 

사고가 난 화정 아이파크 일부 입주자들은 공사가 진행 중인 전체 단지 철거 후 재시공을 원하고 있다. 소송을 감수해서라도 계약을 취소하겠다는 입주자도 나오고 있다.

이렇게 되면 현대산업개발은 입주 지연 보상금, 철거, 신축 비용까지 수백억원에 달하는 비용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전국 현대산업개발의 65개 공사 현장에 대한 불안감도 고조되고 있다.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으로 진행중인 서울 강남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합에서는 아파트명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에서 '아이파크'를 빼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NO 아이파크' 움직임이 수도권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시장에서 현대산업개발의 신뢰도가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심지어 당분간 추가 수주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