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MRAM 기반 인-메모리 컴퓨팅 세계 최초 구현
삼성전자, MRAM 기반 인-메모리 컴퓨팅 세계 최초 구현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1.13 14: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정승철 연구원. ⓒ 삼성전자
▲ 삼성전자 정승철 연구원. ⓒ 삼성전자

삼성전자 연구진이 자기저항메모리(MRAM)을 기반으로 한 인-메모리(In-Memory) 컴퓨팅을 세계 최초로 구현하고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영국 현지시간 12일 게재했다.

연구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정승철 전문연구원이 제1저자로, 함돈희 종합기술원 펠로우·하버드대 교수와 김상준 종합기술원 마스터가 공동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기존 컴퓨터는 데이터의 저장을 담당하는 메모리 칩과 데이터의 연산을 책임지는 프로세서 칩을 따로 나눠 구성한다.

인메모리 컴퓨팅은 메모리 내에서 데이터의 저장 뿐 아니라 데이터의 연산까지 수행하는 최첨단 칩 기술이다. 메모리 내 대량의 정보를 이동 없이 메모리 내에서 병렬 연산하기 때문에 전력 소모가 현저히 낮아 차세대 저전력 인공지능 칩을 만드는 유력한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비휘발성 메모리인 MRAM은 데이터 안정성이 높고 속도가 빠른 장점에도 불구하고 낮은 저항값을 갖는 특성으로 인해 인메모리 컴퓨팅에 적용해도 전력 이점이 크지 않아 구현되지 못했다.

삼성전자 연구진은 이러한 MRAM의 한계를 기존의 '전류 합산' 방식이 아닌 새로운 개념의 '저항 합산' 방식의 인메모리 컴퓨팅 구조를 제안해 저전력 설계에 성공했다.

연구는 시스템 반도체 공정과 접목해 대량 생산이 가능한 비휘발성 메모리인 MRAM을 세계 최초로 인-메모리 컴퓨팅으로 구현하고  차세대 저전력 AI 칩 기술의 지평을 확장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정승철 전문연구원은 "인-메모리 컴퓨팅은 메모리와 연산이 접목된 기술로, 기억과 계산이 혼재되어 있는 사람의 뇌와 유사한 점이 있다"며 "연구가 향후 실제 뇌를 모방하는 뉴로모픽 기술의 연구와 개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