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생활감염 감소 '비접촉·안티 바이러스' 주거상품 개발
삼성물산, 생활감염 감소 '비접촉·안티 바이러스' 주거상품 개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1.12 14: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얼굴인식 도어폰. ⓒ 삼성물산
▲ 얼굴인식 도어폰. ⓒ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래미안에 적용할 비접촉, 안티-바이러스 주거 상품을 개발했다.

12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래미안 비접촉 시스템은 무선통신, 얼굴,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접촉을 최소화하는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주요 제품은 카드형 원패스 시스템, 공동현관, 세대 얼굴인식 출입시스템, 엘리베이터 음성인식 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카드형 원패스 시스템은 기존의 웨어러블 형태의 제품이 가진 휴대성과 분실의 위험성을 보완, 지갑이나 스마트폰 케이스에 보관 가능한 형태로 제작했다.

카드형 원패스를 소지하고만 있어도 비접촉 형태로 공동현관 출입과 엘리베이터 자동 호출 등이 가능하다.

아파트 공동현관과 세대현관에는 기존의 비밀번호나 전자태그 접촉을 통한 출입뿐 아니라 얼굴인식 기술까지 적용, 인증 후 출입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해당 기능을 통해 현관에서 비접촉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다.

엘리베이터 음성인식 시스템은 양손 활용이 어려운 상태에서도 엘리베이터 사용을 쉽게 도와준다. 아이를 데리고 타거나 짐이 많은 경우 엘리베이터 이용에 불편한 점이 많았지만 음성인식 기능을 도입해 양손 사용이 불편한 상태에서도 목적층으로 쉽게 이동이 가능하게 됐다.

래미안 안티-바이러스 시스템은 전파성 질환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을 개별 주택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상품으로는 음압환기 시스템과 일체형 살균수전이 있다.

삼성물산이 개발한 공동주택 음압환기 시스템은 안방과 안방 화장실을 양압이나 음압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가족이 있을 때 안방 공간에 양압을 형성해 외부 오염물질이 유입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전파감염률이 높은 질병에 걸린 가족이 있을 경우 안방을 음압으로 설정해 안방의 유해 물질이 가족 거주공간으로 배출되지 않도록 할 수 있다.

자가격리, 재택치료가 필요한 상황에서 개별 주택에도 전파성 질환 차단 기능을 도입하자는 취지로 개발한 상품이다.

일체형 살균수전은 살균수와 일반수 기능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위생에 민감해진 생활트렌드를 반영했다.

도마, 식기뿐만 아니라 채소와 과일의 잔류 농약을 제거할 때 활용할 수 있다. 살균수전과 일반수전 일체형으로 만들어져 싱크대 공간 활용성을 높이고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최호형 삼성물산 주택M&E팀장은 "고객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두려움, 불안감을 덜어 드리고자 해당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4차 산업 기술들을 활용한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