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팔란티어와 '핵심사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현대중공업그룹, 팔란티어와 '핵심사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1.05 15:5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고의 빅데이터 기업인 미국 팔란티어 테크놀로지스와 손잡고 조선·해양 등 핵심사업에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팔란티어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합작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행사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와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대표,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를 비롯해 팔란티어의 알렉스 카프 대표, 샴 샹카 최고운영책임자, 데이브 글레이저 최고재무책임자 등 핵심경영진이 함께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팔란티어와 △조선 해양 △에너지 △산업기계 등 그룹 내 핵심계열사에 빅데이터 플랫폼을 공동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대중공업그룹은 계열사들의 공정 전문지식과 영업 노하우를 팔란티어는 자사의 소프트웨어와 개발인력 등을 제공한다.

계열사별 플랫폼 구축이 마무리되면 양사는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 판매하는 전문 합작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축적된 성과를 바탕으로 플랫폼 구축부터 운영에 이르는 빅데이터 솔루션을 사업화 해 국내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매출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2030년까지 스마트조선소로 전환하기 위한 'FOS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모든 공정이 실시간으로 연결돼 스마트한 작업관리가 가능한 조선소를 구축할 예정으로 팔란티어의 빅데이터 플랫폼이 도입된다.

현대오일뱅크 등 에너지 계열사에도 빅데이터 플랫폼이 적용된다. 현대오일뱅크는 5년간 충남 대산공장에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며 현재 100개 이상 운영 중인 생산관리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해 공정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전략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19년 팔란티어와 빅데이터 협업 플랫폼 'DI 360'을 공동 개발해 부품공급망 관리, 현장 품질클레임 이슈 대응, 매출기회 포착 등에 활용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팔란티어는 현대건설기계 등 다른 계열사에도 플랫폼 구축을 검토할 예정이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는 "팔란티어와의 협력을 통해 그룹 내 핵심사업의 경쟁력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무방식을 데이터 기반으로 바꾸는 조직문화 혁신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팔란티어의 알렉스 카프 대표는 "조선·해양 산업의 발전을 주도해 온 현대중공업그룹은 인류가 삶을 영위하는 데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기업"이라며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지속적인 성공을 거둬왔고 우리 모두의 안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현대중공업그룹과 협력 기회를 갖게 돼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