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연구원, 설 명절대비 축산물 도축검사 강화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설 명절대비 축산물 도축검사 강화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1.05 10:1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대비 축산물 도축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 대전시
▲ 대전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대비 축산물 도축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 대전시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육류소비가 많은 설 명절을 앞두고 10~22일까지 도축검사 시간을 앞당기고 휴일에도 검사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설 명절 성수기 동안 도축두수는 평상시 도축물량 대비 소는 90%, 돼지는 25% 증가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육류 소비량 증가로 인해 축산물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축검사 시작 시간을 평일 오전 8시에서 30분 앞당겨 시작한다.

종료시간도 오후 5시에서 도축이 종료되는 시간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설 명절을 앞두고 가장 바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2일도 도축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축물량 증가로 인해 가축의 이동이 많아지는 만큼 출하 가축에 대해 철저한 생체·해체 검사를 실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 가축전염병과 소결핵 등 인수공통전염병을 차단하고, 식육 중 유해 잔류물질 및 미생물 검사를 강화한다.

남숭우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설명절 성수기 동안 도축 물량이 늘어나는 만큼 안전한 식육 생산을 위해 도축장의 철저한 방역 과 위생관리가 요구된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축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2-01-05 11:52:50
설명절전 안전하고 비싸지않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