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오세희 소공연 회장 "부채탕감 등 특단대책 절실"
[신년사] 오세희 소공연 회장 "부채탕감 등 특단대책 절실"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1.12.31 10: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소상공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부채 탕감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 회장은 2022년 신년사를 통해 "근본적인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부채 만기 재연장은 물론 부채 탕감과 같은 특단의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전한 손실보상과 전폭적이고 대대적인 소상공인 직접 재정지원, 부채 탕감 등을 통해 소상공인·서민경제 재건의 기반이 마련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대선 국면에서 유력하게 논의되는 소상공인 50조원, 100조원의 직접 지원방안이 반드시 현실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인원 제한·시설 제한을 포함한 손실보상법 지원 대상 확대와 여행·관광·전시업 등 손실보상 사각지대 지원책 수립 소상공인 경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 마련을 위해 소상공인의 의견을 규합하고 정치권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회장은 아울러 "무엇보다 소상공인의 완전한 일상 회복이 중요하다"며 "영업 제한 철폐와 영업권 보호를 위해 소상공인들의 중지를 모아나가고 방역과 경제가 조화되는 방안을 지속해서 촉구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근로기준법 5인 미만 사업장 확대 적용 반대와 온라인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 방지를 위한 온라인 플랫폼법 제정 등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입법사항도 관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