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재난피해 기록물' 현장 복구 가능해진다
행안부 '재난피해 기록물' 현장 복구 가능해진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2.22 11: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한 기록물이 태풍이나 폭우 등의 재난 피해를 입을 경우 현장에서 신속히 복구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중요 기록물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기록물 응급복구 키트'를 제작해 37개 지자체에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재난 기록물 응급복구 키트는 국가기록원 복원 전문가들이 천안함 수침기록물 등 다양한 응급복구 경험을 통해 엄선한 오염물 세척 물품, 건조와 보관 재료, 복원용 소도구 등 전문재료 11종과 매뉴얼로 구성됐다.

국가기록원은 행안부와 환경부가 지정한 풍수해 관련 정비 산업 선정지역 37개 지자체에 응급복구 키트를 우선 배포하고, 예산범위와 활용성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기록물을 제때 복구해 멸실과 훼손을 최소화 하는 것은 피해를 입은 기록물을 복원하는 것만큼 중요하다"며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역사적 가치를 지닌 기록물을 제대로 보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