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드론' 서울 한폭판서 기름 싣고 날았다
'GS칼텍스 드론' 서울 한폭판서 기름 싣고 날았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2.17 14: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GS칼텍스가 16일 여의도주유소에서 드론 배송을 시연하고 있다. ⓒ GS칼텍스
▲ GS칼텍스가 16일 여의도주유소에서 드론 배송을 시연하고 있다. ⓒ GS칼텍스

GS칼텍스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드론박람회'에서 드론 배송 시연을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민국 드론박람회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항공안전기술원 등이 주관하는 행사로 드론 시연, 드론 체험, 컨퍼런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GS칼텍스는 16일 대한민국 드론박람회에서 드론 업체 '한빛드론'과 드론으로 등유를 배송하는 시연을 펼쳤다. GS칼텍스 여의도 주유소에서 드론이 등유를 적재하고 1㎞를 비행해 여의도공원에 도착했고 드론 적재함에서 등유를 꺼내 현장에 있는 난로에 주입했다.

GS칼텍스 드론 배송 시연은 지난해 4월 인천물류센터부터 시작됐다. GS칼텍스는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와 인천물류센터에서 유류 샘플 드론 배송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GS칼텍스는 유조선이 해상 부두에 접안해 유류를 하역하기 전 제품 확인을 위해 소형 선박을 통해 유류 샘플을 운반하고 있다. 드론 배송으로 대체 시 소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유류 샘플 드론 배송 시연에 이어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하는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 사업자에 한빛드론과 컨소시엄으로 선정돼 월 1회 이상 유류 샘플 배송 등 드론을 활용한 실증테스트를 진행해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6월 제주도에서 편의점 상품 드론 배송 시연 행사도 개최했다. 고객이 모바일 앱을 통해 편의점 상품을 주문하고 주유소 인근의 편의점 상품을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해 목적지까지 배송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여수 장도에서 드론과 로봇을 결합한 배송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고객이 모바일 앱을 통해 편의점 상품을 주문하고, 주유소 인근의 편의점 상품을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해 바닷길을 건너 장도 잔디광장으로 날아갔다. 장도 잔디광장에 대기하고 있던 자율주행 로봇이 상품을 이어 받아 목적지까지 배송했다.

제주와 여수에서의 드론 배송 시연 이후, GS칼텍스는 주유소를 거점으로 하는 드론 배송 실증테스트도 지속하고 있다. 상용화되면 전국에 분포된 주유소를 활용해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기존 유통 인프라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도서지역에 생활 물품과 구호 물품을 비대면으로 배송할 수 있어 물류 사각지대의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드론 배송 시연과 실증테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면서 상용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주유소를 드론 배송을 비롯해 전기차 충전, 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점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