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제로] SK그룹, 베트남 정부 손잡고 친환경 사업 강화한다
[탄소제로] SK그룹, 베트남 정부 손잡고 친환경 사업 강화한다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12.13 15:3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그룹 관계자들과 베트남 정부 인사들이 모여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레밍 카이 베트남 경제부총리, 브엉 딘 후에 국회의장,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 대표이사. ⓒ SK
▲ SK그룹 관계자들과 베트남 정부 인사들이 모여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레밍 카이 베트남 경제부총리, 브엉 딘 후에 국회의장,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 대표이사. ⓒ SK

SK그룹은 베트남 정부와 손잡고 넷 제로(Net Zero) 달성에 필요한 탄소감축 등을 위해 친환경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브엉 딘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 등 정부 주요 인사들과 만나 넷 제로와 탄소감축을 위해 친환경 사업 영역에서 포괄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국내 대기업이 다른 나라 정부와 MOU를 맺은 것은 처음이다.

브엉 딘 후에 국회의장과 장·차관급 인사 10여명은 한-베트남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12일 방한해 첫 공식일정으로 SK그룹과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에서 최태원 회장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베트남 정부의 탄소 감축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히고, 신재생에너지와 ICT 등 친환경 영역에서의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은 "2030년 기준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 정도인 2억톤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하기 위해 한국을 넘어 글로벌 탄소 감축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정부의 정책적 지원 아래 탄소 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투자와 사업기회를 만들어 보겠다"며 "특히 수소 중심의 재생에너지와 가스전 CCS 등에 있어 기회를 찾아보면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외에 다른 국내 기업들도 베트남의 환경문제 개선 등을 위해 다양한 사업 협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친환경 사업은 많은 투자자를 필요로 하는 만큼 베트남 공기업도 연계된 친환경 사업 펀드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에 브엉 딘 후에 국회의장은 "친환경, 디지털 영역에서 탄소 감축과 관련한 정부 차원의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며 "SK의 참여와 지원이 큰 힘이 될 것이라 믿으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