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타박스] 불법유턴에 차선침범 … 혹시 음주운전 ?
[세타박스] 불법유턴에 차선침범 … 혹시 음주운전 ?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2.08 17:5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진 신호를 받고 주행 중 갑자기 반대차선에서 차가 튀어나오면 얼마나 아찔할까.

7일 오후 11시쯤 부산 북구 덕천1동의 한 도로에서 BMW차량이 불법유턴을 하고 있다. 이 차량은 이어 차선까지 침범해 직진 중이던 차량과 부딪힐 뻔 했다.

차량은 안내표지판에 따라 좌회전 신호나 보행신호에 유턴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블랙박스 속 차량은 녹색신호에 반대편에서 차마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불법유턴을 했다.

만약 직진을 하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했다면 아찔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던 장면이었다.

유턴차량이 불법유턴을 하던 시점에 이륜차가 지나가고 있었는데 이 차량은 이를 무시한 채 유턴을 감행했다.

도로교통법 제46조3항에 따르면 유턴·후진 금지를 위반하는 것은 '난폭운전'에 해당된다. 불법유턴은 현장 단속 시 승용차 6만원, 승합차 7만원에 벌점이 30점이 부여된다.

블랙박스로 신고 당할 경우 승용차 9만원, 승합차 10만원으로 다른 항목에 비해 높은 벌금이 부여된다. 그만큼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위라는 것을 의미한다.

불법유턴은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에 해당되기 때문에 '12대 중과실'에 포함된다. 사고 발생시 합의와 상관없이 형사처벌이 가능한 항목이다.

운전자 김모씨는 "반대 차선에 차가 지나가는 걸 보면서도 불법유턴을 해 너무 황당하고 아찔했다"며 "늦은 시간대와 주위를 잘 보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음주운전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유턴을 피하려다 옆 차선의 이륜차와 부딪힐 뻔 했다"고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신호를 기다리는 것은 길어야 3분이지만 사고는 순식간에 발생한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교통법규 준수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 7일 오후 11시쯤 부산시 북구 덕천1동 한 도로에서 bmw차량이 불법유턴을 하고 있다. ⓒ 독자제공
▲ 7일 오후 11시쯤 부산시 북구 덕천1동 한 도로에서 bmw차량이 불법유턴을 하고 있다. ⓒ 독자제공

[세타박스] 세이프타임즈 블랙박스. 교통안전을 비롯해 안전에 대한 동영상과 더불어 관련 법규 해설을 곁들인 코너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제보를 기다립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법 2021-12-09 00:42:42
사고는 본인과실로 큰 사과가 날수있다
혼자만 다치는것이 아니고 상대방 행복한 삶을 께뜨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