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하의 안전마당] 현대차 안전을 위한 '내부고발'
[서석하의 안전마당] 현대차 안전을 위한 '내부고발'
  • 서석하 논설위원
  • 승인 2021.11.24 05: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부고발 ⓒ 세이프타임즈
▲ 내부고발 ⓒ 세이프타임즈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한국의 내부고발자에게 처음으로 최대 비율을 적용했다. 2400만달러에 달하는 자동차 부문 최고 액수 포상금을 주기로 결정했다.

현대·기아차의 안전법 위반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 내부고발자는 현대차 김광호 전 부장. 그는 현대차에서 20여년간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세타2 엔진의 결함을 인지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판단, 2016년 NHTSA와 한국 정부에 제보했다.

NHTSA는 이 정보를 토대로 현대·기아차의 세타2 엔진에 대한 '리콜' 적정성 조사를 진행했다. 세타2 엔진은 제조 과정에서 나온 파편이 연결봉 베어링으로 가는 연료의 흐름을 제한, 엔진이 정지하거나 화재 발생 위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