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재개발임대주택 1744세대 공급
SH공사, 재개발임대주택 1744세대 공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1.18 15:3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천호태영 등 140개 단지 1744세대의 재개발임대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공급은 입주자 퇴거, 계약취소 등으로 발생한 기존단지 잔여 공가 1744세대를 대상으로 한다.

전용면적별 공급물량은 전용면적 24~45㎡이며 공급가격은 600만~5600만원, 임대료 6만~32만원이 될 예정이다.

SH공사는 공급부터 재개발임대 예비입주자 선정 방식을 새롭게 도입한다. 공가 발생 시 신규로 입주자 모집공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야 했던 기존과 달리 예비입주자를 바로 배정해 입주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는 방식이다. 이번 모집하는 예비입주자는 4017세대다.

일반공급 입주자격은 모집공고일 기준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가구당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 세대 자산은 2억9200만원 이하, 세대 보유 자동차 가액 3496만원 이하인 사람이 신청할 수 있다.

청약신청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선순위 대상자, 다음달 21일 후순위 접수를 받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청약만 실시한다. 단 고령자, 장애인 등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청약자를 위해 우편청약접수를 병행해 시행할 예정이다.

서류심사대상자와 당첨자는 각각 다음달 31일과 내년 6월 3일에 발표하고 입주는 내년 7월부터 가능하다.

SH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현장 공개와 샘플하우스는 운영하지 않고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단지배치도와 평면도를 비롯한 자세한 신청일정, 인터넷 청약방법 등은 SH공사 콜센터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