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의원, 건설업 '산업재해 현황 공정률 현실화' 법안 발의
김주영 의원, 건설업 '산업재해 현황 공정률 현실화' 법안 발의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1.11.11 17: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주영 의원실
▲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김포갑)이 건설업 산업재해 공정률 현황 기입을 정확히 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11일 발의했다.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 법령은 산업재해로 사망자가 발생하거나 3일 이상의 휴업이 필요한 부상을 입거나 질병에 걸린 사람이 발생한 경우 사업주는 산업재해조사표를 작성해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보고하도록 돼 있다.

건설업 산업재해는 다른 재해와 달리 건설업의 특수성으로 산재조사표 작성 시 원수급사업장명, 공사종류, 공사현장, 공정률 등을 추가로 표기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최근 5년간 산업재해조사표상 건설업 산재 공정률 현황을 보면 미표기된 조사표가 다수 존재하고 공정률 역시 착공시기와 공사 완료 예정 날짜로 추산해 사실상 의미없는 공정률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산재 사망사고의 경우 근로감독관이 현장 조사 과정에서 보다 정확한 공정률을 파악한다. 대부분의 건설업 사망사고의 경우 유족급여 지급 자료를 근거로 공정률도 추산한다. 산업재해조사표에 기입된 공정률이 부정확한다는 의미다.

지난해 4월 29일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센터에서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의 경우 원하청 업체별로 공정률이 80%, 46%, 38%, 10% 등 명확한 기준 없이 산출한 사례도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산업재해가 발생한 사업주가 원수급 사업장뿐만 아니라 해당 관계 수급인의 공사현황까지 포함해 보고하도록 개정했다.

이를 통해 건설업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한 경우 어느 공정 단계에서 발생했는가를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김주영 의원은 "산업재해조사표 내용에 관계 수급인의 공사현황을 추가해 재해 원인 조사와 원하청 간 재해 발생 시사점 도출 등 산업재해 관리 감독과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정책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