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민 지킨 소방차 4대 이번엔 온두라스 생명보호 '특명'
충남도민 지킨 소방차 4대 이번엔 온두라스 생명보호 '특명'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11.06 17:4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가(오른쪽)가 비르힐리오 주한 온두라스 대사에 소방장비를 전달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오른쪽)가 비르힐리오 주한 온두라스 대사에 소방장비를 전달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 온 소방차 4대가 온두라스 국민의 생명보호라는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았다.

조선호 충남도소방본부장은 5일 도청 남문주차장 잔디광장에서 '소방 장비 기증식 및 소방 유물 전시회'를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비르힐리오 주한 온두라스 대사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소방차 지원은 해외 공적개발원조(ODA) 차원에서 충남도가 보유하고 있는 소방 장비 가운데 법적 사용기간이 경과됐지만 정비 후 재사용이 가능한 소방차량 등 지원을 통해 양국간 교류협력을 증진하기 위해서다.

충남도는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 소방장비 지원 사업을 시작해 몽골, 캄보디아 등에 35대를 지원했지만 온두라스는 이번이 처음이다.

무상으로 지원된 장비는 소방차 4대와 부속기구, 방화헬멧·장갑·신발 등을 비롯한 특수방화복 20세트다.

▲ 충남도가 온두라스에 무상으로 소방차 등의 장비를 지원한다. ⓒ 충남도
▲ 충남도가 온두라스에 무상으로 소방차 등의 장비를 지원한다. ⓒ 충남도

소방 장비는 최종 정비를 마치고 이달중 국제소방안전교류협회를 통해 온두라스로 출발, 다음달 수도 테구시갈파시에 도착할 예정이다.

현지에 도착한 소방 장비는 화재진압 등 온두라스 국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사용될 예정이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화재 현장을 누볐던 소방차와 소방관들의 헌신이 배어있는 방화복이 1만3292㎞ 떨어진 중남미 온두라스에서도 그 힘을 온전히 발휘하길 기대한다"며 "다음번에는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충남소방의 정책과 시스템도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선 도의회 의장은 "도민의 생명을 지켜온 충남의 소방차가 다시 한번 활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 비르힐리오 대사님과 온두라스에 감사하다"며 "도의회 차원에서 온두라스 의회와의 협력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르힐리오 주한 온두라스 대사는 "선진 소방정책으로 국민 안전을 실현하고 있는 충남도와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오늘을 계기로 온두라스와 대한민국, 충남도의 지속적인 교류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소방 유물과 옛날 사진 전시회가 열려 행사를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 충남도가 온두라스에 기증하는 소방차. ⓒ 충남도
▲ 충남도가 온두라스에 기증하는 소방차. ⓒ 충남도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11-07 11:32:36
온두라스에도 충청의 소방차가 안전하게 화재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