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외품 개발지원 민·관 협의체 출범 … 제품 개발 지원
식약처, 의약외품 개발지원 민·관 협의체 출범 … 제품 개발 지원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1.02 16: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시험검사 기관, 제조업체와 의약외품 개발지원 민·관 협의체를 오는 5일 출범한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시험검사기관·제조업체와 의약외품 개발지원 민·관 협의체를 출범한다.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시험검사기관, 제조업체와 의약외품 개발지원 민·관 협의체를 오는 5일 출범한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 따르면 개인위생을 위한 생활필수품인 마스크, 손소독제 등 의약외품의 안전성·효과성 품질 등을 향상시키고 새로운 제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협의체는 마스크, 생리대·산모 패드, 구강 제품 3개 분과로 구성해 운영한다.

분과별 주요 논의 과제는 △마스크 신소재·신원료 사용 시 심사자료 제출 범위 △약외품으로 새롭게 지정된 산모 패드 품목허가 신청 시 제출자료 요건 △치약 등 구강 제품 효력평가 지표 발굴이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협의체가 정책·허가·심사·연구·제조 분야 전반에서 민·관의 소통을 강화해 의약외품의 품질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