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삼척지역 중심 '삼척도호부 관아지' 사적 지정된다
조선시대 삼척지역 중심 '삼척도호부 관아지' 사적 지정된다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10.29 14:0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척도호부 관아지의 객사 ⓒ 문화재청
▲ 삼척도호부 관아지의 객사.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29일 강원 삼척시에 자리한 '삼척도호부 관아지'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한다.

삼척도호부 관아지는 삼척이 1393년(태조 2년) 삼척부로 승격되고 1413년(태종 13년) 삼척도호부로 지명이 변경된 후 1895년(고종 32년) 삼척군으로 개명될 때까지 삼척 지역 통치의 중심지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대부분의 건물은 소실되고 오십천과 죽서루만 남았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4차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등 관아의 중요 건물 유적과 삼척읍성의 남문지와 체성부를 확인했다. 더불어 많은 고문헌 기록(김홍도의 금강사군첩 죽서루 그림 등)을 통해 실체가 밝혀졌다.

이를 통해 삼척도호부가 조선 시대 삼척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도호부 관아 유적으로서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충분한 것으로 평가됐다.

발굴조사에서 조선, 신라와 고려 시대 유적과 유물도 확인됐다. 이것을 통해 그 일대가 조선뿐만 아니라 고려와 신라를 거슬러 까지 삼척 지역의 정치, 행정, 문화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해온 곳임을 짐작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10-29 19:11:57
안전하게 보존되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