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KTX마일리지 '실제 이용자' 중심 적립방식 개선
한국철도, KTX마일리지 '실제 이용자' 중심 적립방식 개선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0.29 10:0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는 오는 11월부터 KTX마일리지 혜택을 승차권 결제자가 아니라 실제 열차 이용객이 받을 수 있도록 적립 방식을 개선한다고 29일 밝혔다.

1원 단위까지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KTX마일리지는 그동안 결제금액의 최대 11%까지 결제한 회원에게 자동으로 쌓였다. 개선은 실제 승객 대신 출장 업무 담당자나 여행사 등 대리 구매자가 적립 혜택을 받는 문제에 대한 지적이 있어 조치했다.

한국철도는 다음달 7일부터 KTX마일리지 '동행자 구분 적립' 제도를 시행한다. 여럿이 KTX를 타는 경우 승차권별로 각각 마일리지를 나눠 지급한다. 결제 여부와 상관없이 승차한 모든 회원이 동등하게 마일리지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결제한 사람에게 마일리지의 N분의 1만큼 자동으로 쌓이고, 나머지 승차권의 마일리지는 실제로 열차를 이용한 동행자가 신청할 때 별도로 적립된다.

특정인이 중복 신청하는 등 부당 적립을 방지하기 위해 회원 한 사람의 하루 적립 횟수는 최대 4회로 조정한다.

동행자 마일리지 적립은 열차 운행 다음날부터 1년 안에 모바일 앱 '코레일톡'이나 역 창구, 한국철도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예약자의 성명, 회원번호, 승차권번호를 입력하고 '동행자 마일리지 적립'을 신청하면 다음날 적립된다.

이미 적립된 마일리지의 양도 요청은 불가능하고 KTX마일리지 적립 제외 대상인 특별할인 승차권 등은 동행자 마일리지도 신청할 수 없다.

보다 상세한 이용방법과 적립 기준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왕국 한국철도 사장직무대행은 "동행자 마일리지 제도 시행으로 연간 300만명이 추가로 적립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더 많은 고객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철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