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지원연구원, 중증 코로나19 감염 동물모델 최초 개발
기초과학지원연구원, 중증 코로나19 감염 동물모델 최초 개발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28 16:5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중증 코로나19의 증상을 그대로 나타내는 햄스터 감염모델을 개발했다. ⓒ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중증 코로나19 소동물 감염모델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위드 코로나 시대의 안착을 위한 치료제, 백신, 의료기기, 기능성식품 개발에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광주센터 정혜종 박사 연구팀과 전북대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홍성출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중증 코로나19의 증상을 그대로 나타내는 햄스터 감염모델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증 코로나19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다가 자연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중증 코로나19는 높은 치사율과 완치 후에도 브레인포그, 만성피로, 후각상실 등 심각한 후유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최근 백신 접종율이 높아지면서 세계 각국이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다. 백신 미접종 코로나19 환자들은 중증 증상을 나타내는 사례가 많아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중증 코로나19의 치료를 위해 사람의 중증 증상을 나타내는 동물감염모델이 있어야 한다. 중증 코로나19에 감염되면 호흡기증상, 우편향폐렴, 발열, 오한, 뇌나 간으로 바이러스가 전이되는 이차감염이 나타난다.

기존 개발된 코로나19 감염 동물모델에는 호흡기증상과 폐렴만 나타나고 있고 중증모델이라기보다는 경증 코로나19나 단순호흡기 염증 감염모델에 더 가까웠다. 사람의 코로나19와 가장 흡사하다는 영장류 모델조차 우편향폐렴, 발열, 이차감염의 증상이 없어 연구에 한계가 있었다.

공동연구팀은 우수한 실험동물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동물들에 대한 코로나19 감수성과 유전·병리학적 연구를 진행한 결과 사람의 중증 코로나19 감염증상을 그대로 나타내는 SH101 햄스터 모델을 개발했다.

개발한 SH101 햄스터 모델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켰더니 우편향폐렴, 발열, 이차감염과 같은 사람의 중증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그대로 나타났다.

이 햄스터를 통해 백신, 치료제 등 개발을 진행하면 효능평가 결과가 명확해 임상시험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고 중증 코로나19의 원인에 대한 규명도 가능해져 혁신적인 백신, 치료제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전망이다.

정혜종 KBSI 박사 연구팀은 햄스터의 유전적 계통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햄스터 체내에서 유발시키는 병리학적 연구를 진행했고 홍성출 전북대 교수 연구팀은 SH101 햄스터의 감염실험과 감염동물의 임상 분석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는 KBSI 단백질 응집유래 난치성 노화질병 극복을 위한 통합분석시스템 구축사업과 지니스 등 국내 바이오기업의 지원으로 진행됐고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Virulence지 온라인판 strain SH101 as a systemic infection model of SARS-CoV-2, IF:5.822, 정혜종에 최근 게재됐다.

정혜종 KBSI 박사는 "사람에게 나타나는 중증 코로나19 증상과 동일한 동물감염모델을 개발할 수 있었던 데에는 고령동물생육시설의 공이 컸다"며 "SH101 햄스터는 영장류에 비해 유지관리비가 100분의 1규모에 불과하고 효능평가 기간도 매우 짧다는 점에서 국내외 코로나19 연구 발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