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면 'ESG 경영' 강화 … 폐수발생률 95% 저감
건강면 'ESG 경영' 강화 … 폐수발생률 95% 저감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0.26 17:10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강면에서 ESG 경영의 작은 실천으로 만든 고구마 당면과 감자면. ⓒ 건강면
▲ 건강면에서 ESG 경영의 작은 실천으로 만든 고구마 당면과 감자면. ⓒ 건강면

국내 식품 업계인 건강면이 당면 제조시 발생하는 기존 폐수발생량을 95% 저감했다.

26일 건강면에 따르면 HACCP 인증을 통해 안전하고 위생적인 제품을 생산하고, 원료 수입국가도 종교와 인종 탄압을 하는 국가에서 원료를 구입하지 않도록 내부 지침을 마련해 실천하고 있다.

건강면은 조리하는 시간을 단축한 '물에 불리지 않는 1분 조리당면'을 10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전만기 건강면 ESG 추진위원장은 "식품회사의 ESG 실천이 지구온난화와 윤리적 사회공헌의 밑거름이 되는 모델이 돼 많은 기업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무영 2021-10-31 09:34:51
수입하지 않고 국내에서 HACCP 시설로 당면을 생산한다니 국내 소비자들도 안심하고 당면을 먹을 수 있어 반가운 일입니다.

건강 2021-10-27 01:53:17
건강면 환경적으로 최고이 건강식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