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돈 수수, 약탈 정치" 야당, 이재명 총공세
"조폭돈 수수, 약탈 정치" 야당, 이재명 총공세
  • 연합뉴스
  • 승인 2021.10.23 15:4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로비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총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로비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총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돈 수수' 의혹 등을 파고들며 맹공을 퍼부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의 '조폭 거액뇌물 수수 의혹'을 거론하며 "여당의 유력 대선 후보자에 대한 의혹인 만큼 신속·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난주 국감장에서 이 후보가 조폭으로부터 20억원을 수수했다는 폭로까지 나왔다. 아직은 의혹 수준이지만 사실이라면 징역 10년 정도는 살아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폭력조직 국제마피아 출신 박철민 씨 제보를 단순히 조폭 출신이란 이유만으로 허위로 치부하기엔 돈이 전달된 시기와 장소, 과정 등이 너무 구체적으로 특정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에 대해 이번 기회에 털고 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검·경에 철저한 수사 의뢰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라고 압박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는 25일 경기지사 사퇴를 예고한 이 후보에 대해 "임기 내내 국민과 도민의 자원을 이용해 자기 세력을 늘리는 약탈 정치를 자행했다"며 "1천350만 경기도민의 세금과 자원을 오직 본인의 정치를 위해 악용했던 '이기적 도지사'로 길이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들추며 "부하 직원이 8천억원을 해 먹는 것도 모를 만큼 무능하시잖나. 또 부하직원들에게 몇천억 당해주러 나오나?"라고 꼬집었다.

또 "여러 검증을 거부하고, 변호사 대납 의혹도 사생활이라 변명했는데 그럴 거면 대선 나오지 말라. 대통령의 삶이란 직무를 위해 투명성이 전제된 삶"이라며 "이 후보가 과거 '전직 대통령의 7시간'을 고소한 것도 그런 맥락이었겠죠. 막상 본인이 대통령 되려 하니 프라이버시가 간절해지나"라고 꼬집었다.

▲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 의원실
▲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 의원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1-10-23 23:27:33
국민이 수장은 백성을위하여 살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