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검역본부 "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률 높다"
농림축산검역본부 "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률 높다"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0.22 16:0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사용·내성 모니터링 보고서 발간
▲ 가축 및 축산물에서 주요 항생제 내성률 변화 추이. ⓒ 식약처
▲ 가축 및 축산물에서 주요 항생제 내성률 변화 추이. ⓒ 식약처

돼지고기와 닭고기가 소고기에 비해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실시한 축산분야의 항생제 사용과 내성률에 대한 공동 조사 결과를 담은 '2020년도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를 21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축산물에서 분리한 대장균 중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균의 비율(항생제 내성률)이 소고기에서는 전반적으로 낮았지만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높았다.

돼지고기는 페니실린계(67%), 페니콜계(63%), 테트라싸이클린계(6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다. 닭고기는 페니실린계(83%), 테트라싸이클린계(73%), 퀴놀론계(7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다.

살아있는 가축은 대장균의 항생제 내성률이 소는 전반적으로 낮고 감소 추세였지만 돼지와 닭은 항생제 판매량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2013년보다 판매량이 감소한 설파계와 테트라싸이클린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줄었지만, 판매량이 증가한 제3세대 세팔로스포린계, 페니실린계, 페니콜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높아졌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국내 축산현장에 맞는 항생제 적정 사용 모델을 개발하고 축산농가에서 항생제를 신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의사, 생산자 등을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