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교통안전공단 여객선 안전운항관리에 '드론' 투입
해양교통안전공단 여객선 안전운항관리에 '드론' 투입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0.21 15:4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운항관리자가 드론을 활용해 그동안 물리적 한계로 접근이 어려웠던 항로상 위해 요소와 여객선 고소부위 점검 등을 하고 있다. ⓒ 해양교통안전공단
▲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운항관리자가 드론을 활용해 그동안 물리적 한계로 접근이 어려웠던 항로상 위해 요소와 여객선 고소부위 점검 등을 하고 있다. ⓒ 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은 연안여객선 안전운항 관리에 4차 산업 혁신기술인 드론을 도입해 시범 운용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해 말부터 '드론을 활용한 연안여객선 안전운항관리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드론 전문 인력 12명을 양성하고 완도를 비롯한 주요 운항관리센터에서 해양상황에 특화된 드론을 도입해 시범 운용하고 있다.

공단은 여객선 점검 시 드론을 활용해 그간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웠던 항로상 위해요소를 확인하고 운항관리자의 접근이 어려웠던 고소 부위나 선체 외판 등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위험관리의 신속성과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공단은 2026년까지 전국 12곳 운항관리센터와 35곳 파견지 운항관리사무소에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도록 드론 전문 조종인력 40명을 양성하고 30기의 드론을 단계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김경석 공단 이사장은 "드론 등 4차 산업 혁신기술을 활용한 해양안전 인프라 조성을 통해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여객선 안전운항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더 많은 국민이 안심하고 바닷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