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온라인 대면상담 플랫폼' 개발 본격 운영
서울대병원 '온라인 대면상담 플랫폼' 개발 본격 운영
  • 이민우 전문위원·이학박사
  • 승인 2021.10.21 15: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자간 화상통신·화면 공유, 채팅, 기록 관리 가능
면회불가능에 보호자, 의료진 건강상태 공유 가능
▲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입원환자 대상으로 온라인 대면상담을 하고 있다. ⓒ 서울대병원
▲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입원환자 대상으로 온라인 대면상담을 하고 있다. ⓒ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온라인 대면상담 플랫폼'을 개발해 입원환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감염 노출을 최소화하고, 보호자가 화상으로 환자의 면회와 상담에 참여가 가능하다.

온라인 대면상담 플랫폼은 HIS(병원정보시스템) 내 구축돼 안전하게 다자간 화상통신 및 화면공유가 가능하다. 이를 활용해 면회가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환자와 보호자는 의료진의 판단하에 화상 면회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눈으로 확인하고 직접 소통할 수 있다.

의료진은 화면공유 기능을 통해 영상검사 결과, 임상관찰기록 등 전화 통화만으로는 제공할 수 없는 시각적 의료 정보를 활용해 환자의 건강 상태를 보다 정확하고 심도 있게 설명이 가능해졌다.

서울대병원은 감염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전담치료병동과 중환자실의 면회가 전면 제한된 상황이다. 일반병동도 특정 보호자 외에는 자유롭게 면회가 어렵다.

이 때문에 퇴원 전까지 환자를 한 번도 못 보거나, 임종 상황에서도 일부 보호자만 임시로 면회가 허용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온라인 대면상담 플랫폼이 좋은 대안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을 연결해 주는 새로운 소통 창구가 마련된 것이다.

이를 통해 면회나 상담 과정에 환자 및 보호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의료진은 보다 이해하기 쉬운 의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한 환자를 여러 과에서 진료할 경우, 동시에 상담도 가능해 신속하게 최적의 환자 치료 방향을 논의할 수 있다.

플랫폼의 장점은 별도의 앱 설치 없이 HIS(병원정보시스템) 내 구축돼 보안상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어 접근성이 용이하다.

HIS 화면공유 기능으로 검사 결과를 포함한 자세한 설명을 비롯해 채팅 및 기록 관리도 가능하다.

사용 방법도 간편하다. 온라인 대면상담을 개설하는 담당 의료진이 HIS 내 환자 리스트를 통해 손쉽게 상담방을 개설, 참여를 원하는 협진 의료진·환자·보호자를 연동된 연락처로 초대하면 된다.

환자와 보호자는 문자로 발송된 URL을 클릭해 인증 후 온라인 대면상담에 참여하면 된다.

최근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전담치료병동, 중환자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완료하고 10월부터 전체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실제로 이 플랫폼을 사용해 본 중환자실 환자 보호자 A씨는 "면회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환자의 상태를 알 수가 없어 답답했다"며 "온라인 대면상담을 통해 환자를 직접 눈으로 보고, 의료진으로부터 환자의 상태를 자세하게 설명들을 수 있어서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박도중 서울대병원 의료혁신실장 "온라인 대면상담을 통해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료공백에 대처하기 위한 플랫폼을 구축했다"며 "환자·보호자에게는 의료 서비스 편의 향상, 의료진에게는 업무 효율화를 가져옴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의료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