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내년 파종용 동계작물 3240톤 공급 확정
농식품부, 내년 파종용 동계작물 3240톤 공급 확정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0.14 15: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 작물별 정부보급종 공급계획표. ⓒ 농림축산식품부
▲ 내년 작물별 정부보급종 공급계획표.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식량작물의 자급률 제고와 품질 고급화를 위해 내년 동계 파종용으로 활용할 밀·보리·호밀 보급종 생산·공급계획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종자원을 통해 생산·공급하는 정부보급종 공급량은 식량작물 수급 동향, 국산 밀·보리의 식량 자급률 제고, 품종 순도 유지 등을 통한 고품질화 등 정책 방향과 농업인 수요를 반영해 결정했다.

밀은 국민의 식생활 변화 등에 맞춰 국산 밀 생산·소비확대를 통한 식량자급률 제고를 위해 지난해 대비 42% 증가한 4품종 1900톤을 생산·공급할 계획이다.

백강은 제빵용 수요가 많은 품종으로 지난해 대비 4.4배 증량하고, 새금강은 논 재배에 적합하고 국수용으로 사용하는 품종으로 2.2배 증량해 공급할 예정이다.

보리는 종자 수요량 등을 고려해 기존 품종 중심으로 9품종 1240톤을 공급할 계획이다. 쌀보리 흰찰쌀 등 5품종 965톤, 겉보리 큰알보리1호 등 3품종 225톤, 청보리 50톤으로 올해 공급량 수준이다.

김민욱 농식품부 종자생명산업과장은 "국내 밀 생산 확대 등 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고품질의 우량종자를 생산·공급해 농업의 생산성을 향상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증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