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국표원 "위해제품 유통 차단 … 온라인 청소"
소비자원·국표원 "위해제품 유통 차단 … 온라인 청소"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0.12 16: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위해제품 온라인 유통을 차단하는 온라인 청소 활동을 한다. ⓒ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위해제품 온라인 유통을 차단하는 온라인 청소 활동을 한다. ⓒ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OECD 제품안전 인식 캠페인 주간을 맞아 위해제품의 온라인 유통을 차단하는 '온라인 청소 활동(Online Sweep)'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OECD는 회원국과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소비자 안전인식 개선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는 제품 안전 온라인 청소 활동을 진행한다.

온라인 청소 활동은 온라인쇼핑몰 판매 제품 중 리콜제품·불법불량제품 등 위해제품을 조사·적발하고 판매를 차단하는 등의 조치를 의미한다.

소비자원에 지난 3년간 접수된 온라인 위해물품 거래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643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지속적인 소비자 보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국표원은 위해제품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6개 소비자단체와 연계해 온라인 몰 모니터링을 강화 중이며, 연간 10만건이 넘는 위해제품들을 감시·차단하고 있다.

장난감·게임 제품, 가전제품, 생활용품, 스포츠·레저용품, 의류, 어린이·유아용품, IoT 제품장난감 등 OECD에서 선정한 7개 분야 제품군에 대해 20까지 집중 진행한다.

소비자원은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마스크 패치 판매를 중단시키고, 의약외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살균소독제·손세정제 제품의 표시를 개선하는 등 모니터링해 시장에서 퇴출한다.

네이버, 11번가, 이베이코리아, 인터파크, 쿠팡과 '자율제품안전협약'을 체결해 사업자의 선제적·자발적 위해제품 관리 체계를 강화한다.

국표원은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도입 매장에 불법제품 정보를 공유해 위해제품 유통을 차단한다.

향후에도 양 기관은 해외 구매대행과 리콜제품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하고 온라인 쇼핑몰 단체와 공조해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을 적극 강화할 계획이다.

장덕진 소비자원장은 "기관 자체 모니터링과 소비자안전모니터 등 국민 참여 채널 등을 활용해 온라인 유통 위해제품을 조사하고, 관련 법률을 준수하지 않은 제품에 대해 유통차단, 개선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한국제품안전관리원, 6개 소비자단체 등 180여명의 모니터링 요원과 제품안전법령을 위반한 리콜제품, 불법불량제품을 집중적으로 적발하고 해당 제품 판매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