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선시 즉각 부동산 대개혁 … 화천대유 전액 환수"
이재명 "당선시 즉각 부동산 대개혁 … 화천대유 전액 환수"
  • 연합뉴스
  • 승인 2021.10.10 19:3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밖에서 기다리던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밖에서 기다리던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0일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순회경선에서 후보로 선출된 뒤 배포한 감사 연설문을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세력의 부패·비리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대첩"이라며 "어두운 과거로 회귀할 것인가, 희망의 새 나라로 출발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개발이익 완전 국민 환원제는 물론이고 성남시와 경기도에서 시행한 건설원가·분양원가 공개를 전국으로 즉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지칭하며 "사업 과정에서 금품제공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사후에도 개발이익을 전액 환수해 부당한 불로소득이 소수 기득권자의 손에 돌아가지 않도록 완전히 뿌리뽑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현재를 대전환의 시기로 규정하면서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 위대한 국민과 함께 위대한 도전에 담대히 나서겠다"고 말했다.

구체적 구상으로는 "국가 주도의 강력한 경제부흥 정책으로 경제 성장률 그래프를 우상향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어 "좌파 정책으로 대공황을 이겨낸 루스벨트에게 배우겠다. 경제와 민생에 파란색, 빨간색이 무슨 상관인가"라며 "유용하고 효율적이면 진보·보수, 좌파·우파, 박정희 정책·김대중 정책이 무슨 차이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 행정, 사법, 언론, 재벌, 권력기관뿐 아니라 부동산, 채용, 교육, 조세, 경제, 사회, 문화 등 국민의 삶 모든 영역에서 불공정과 불합리를 깨끗이 청산하겠다"며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주어지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 누군가의 손실임이 분명한 불로소득을 완전히 뿌리 뽑겠다"고 했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나라, 기본주택·기본금융으로 기본적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철학으로 세계인이 선망하는 문화강국 코리아를 만들겠다. 세계를 선도하는 평화인권국가를 만들겠다. 과학기술의 나라, 미래 교육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경선 결과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경력 한번 없는 변방의 아웃사이더 이재명에게 집권여당 대통령 후보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겨 주셨다"며 "지난 30여년간 온갖 기득권에 맞서 싸우며 이겨온 이재명에게 민생개혁, 사회개혁, 국가개혁 완수라는 임무를 부여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명령을 엄숙히 실행하겠다.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저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해주신 이낙연 후보님,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주신 추미애 후보님, 민주당을 더 젊게 만들어 주신 박용진 후보님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감사 연설에 앞서서도 세 후보를 하나씩 부르며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4기 민주정부와 함께 끌어갈 확실한 선배님, 동료로서 각별한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또 정세균, 김두관, 최문순, 양승조, 이광재 후보 등도 거론한 뒤 "동지들이 계셔서 우리 민주당이 더 커졌다. 4기 민주정부, 이재명 정부 창출의 동지로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대통령 △나라를 지키는 든든한 대통령 △편을 가르지 않는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대통령이 될 때까지는 일부를 대표하지만, 대통령이 되면 모두를 대표한다"며 "청산 없는 엉터리 봉합이 아니라, 공정한 질서 위에 진영과 지역, 네 편 내 편을 가르지 않고 모두가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대통합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성과로 보답하겠다"며 "대통령이라는 한 명의 공직자가 얼마나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는지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10-11 03:38:26
후보자 1위 입성 성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