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무서워 남양주를 교통지옥으로 만든다고 ?
서울시민 무서워 남양주를 교통지옥으로 만든다고 ?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09 17:3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태릉CC 대체로 진건택지 발표에 강력 반발
▲ 경기 남양주 시민들이 대형 현수막을 내걸고 신규택지 개발을 반대하고 있다. ⓒ 다산연합회
▲ 경기 남양주 시민들이 대형 현수막을 내걸고 신규택지 개발을 반대하고 있다. ⓒ 다산연합회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경기 남양주에 '진건 7000호'를 짓는 공공택지 제공 계획을 발표한 뒤 시민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

9일 남양주 다산신도시 총연합회(다산총연)와 교통개선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등에 따르면 최근 남양주시의 철도·도로교통을 총괄하는 도로국 앞에서 '신규 공공택지 철회, 교통대책 촉구'라는 초대형 현수막을 내걸고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들어갔다.

다산총연은 최근 교통대책 수립없이 '남양주 진건'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한 국토교통부와 남양주시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비대위를 출범시키고 '국토부가 반쪽자리 정책을 펴고 있다'며 강도높게 비판하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남양주시는 3기 신도시 최대 물량 6만8000호 등 10만호 이상의 택지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지만 교통대책은 다른 지역에 비해 초라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시청 1인 시위, 국토부 원정시위도 계획하고 있다"며 "수도권 4단계 지침으로 1인 시위 밖에 허용되지 않는 시점이지만 합법적인 방법을 총동원해 시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국토부 신규 공공택지 발표에서 서울 노원구민의 반대로 축소된 태릉CC 대체부지가 남양주라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반발은 더 거세지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서울시민의 반발은 두렵고, 남양주 시민을 무시하는 것이 국토부 입장인지 반문한다"며 "추가 택지 1만200호에 교통대책이 전무한 택지 지정을 시민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토부가 발표한 '남양주 진건' 신규 공공택지는 박근혜 정부 '뉴스테이'란 이름으로 추진하다가 다산신도시 주민의 반발로 무산됐다.

왕숙지구 훼손지 복구 사업으로 녹지공원화를 검토 중으로 알려졌지만, 노원구 태릉CC 대체지 성격으로 신규 공공택지가 추진되자 다시 반발이 거세진 것이다.

남양주 진건 신규 공공택지는 하수처리장과 가축분뇨처리장, 진관산업단지가 위치해 있어 주거지역으로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주택공급이 아닌 녹지공원화 사업과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다산총연과 비대위는 "서울~남양주 대심도 고속화도로 신설, 4차 국가철도망 계획 6호선 남양주 연장 본사업 편입 등 신규택지 발표에 따른 합당한 추가교통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1-10-10 03:31:08
도로교통시물레션도 않고 아파트만 때력박나 국토부 욕먹을만 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