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남 의원 "국산 원료 가격경쟁력 확보 시급"
김승남 의원 "국산 원료 가격경쟁력 확보 시급"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0.05 16: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 의원실
▲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은 5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를 통해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는 농식품 수출실적에도 국산농산물 사용 비중은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농업계와 기업간 상생협력을 강화해야 밝혔다.

최근 3년간 농식품부 수출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69억2500만달러, 2019년 70억2500만달러, 2020년 75억6400만달라를 기록했다. 올해는 8월까지 554억8900만달라러 실적을 올리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농가들의 수익과 직결되는 신선농산물 수출 비중이 매우 낮고, 가공식품에도 국내산 원료 사용 비율이 저조해 농식품수출 산업의 성장에도 농업계의 상생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지난해 수출한 농식품 중 신선농산물이 18%, 가공식품이 82%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가공식품 원료의 국내산 비중을 늘리기 위해 '가공식품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공식품에 대한 수출물류비는 주원료의 국내산 비중이 50% 이상인 경우 지원이 가능하다. 김치, 인삼제품, 전통주, 녹차, 유자제품 혹은 축산가공품은 주원료가 100% 국산인 경우에 한해 수출물류비를 지원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가공식품 수출업체는 5년째 겨우 2%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수출액은 지난해 기준 전체 농식품 가공식품 수출액 대비 6.1% 수준이다.

김승남 의원은 "이익을 내야하는 가공업체 입장에서는 수입산원료에 비해 국산이 가격이 높아 현실적인 부담이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서 균일한 품종·품질을 개발해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국산 원료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