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험공사 국내채권 2조4천억원 회수 불능 'F등급'
무역보험공사 국내채권 2조4천억원 회수 불능 'F등급'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10.05 09:5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의원 "전문적 대응 체계 시급"
▲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 의원실
▲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 의원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한 국내채권 가운데 2조4918억원이 사실상 회수 불가능한 F등급으로 확인됐다. 국외채권 역시 발생금액 70%가 미회수 상태로 나타났다.

5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 포항북구)이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한 국내 채권잔액은 3조9099억원이다.

이 가운데 63.7%인 2조4918억원이 워크아웃, 회생, 파산 등으로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한 F등급 채권이다.

채무관계자와 연락이 끊긴 채 예상구상실익이 없거나 손실처리 된 상각채권인 D, E등급 채권도 7535억원(19.3%)에 달했다. 국외채권도 대부분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고 있었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고액으로 분류해 특별관리하는 300만달러 이상 국외채권은 78건, 10억1485만달러다.

이 중 회수된 채권은 고작 2억6047만달러(25.67%)에 불과했다. 미회수 채권금액만 7억5438만달러에 이른다.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회수되지 못한 채권도 45건이며 4억707만달러로 조사됐다.

김정재 의원은 "무역보험이 세금으로 운영되는 만큼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채권 회수를 위한 다양한 노력과 전문적인 대응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국내채권 회수가능성 따른 분류현황·등급별 채권잔액현황. ⓒ 의원실
▲ 국내채권 회수가능성 따른 분류현황·등급별 채권잔액현황. ⓒ 의원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