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빅데이터로 '공동주택 하자관리' 강화한다
대우건설, 빅데이터로 '공동주택 하자관리' 강화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9.30 11: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우건설 푸르지오 아파트. ⓒ 대우건설
▲ 대우건설 푸르지오 아파트. ⓒ 대우건설

(세이프타임즈 = 이찬우 기자) 대우건설은 고객만족의 일환으로 빅데이터 기반의 하자분석시스템(ARDA)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기존 하자관리시스템에 수십 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처리 분석, 시각화 기술을 이용한 하자분석시스템을 개발해 공동주택 품질과 입주민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하자분석시스템은 통합대시보드를 활용해 전국 푸르지오 현장에서 발생하는 하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구현한다. 통합대시보드는 하자의 유형, 시기, 세대수별 하자 현황, 처리 과정 등을 한 눈에 보여주며 해당현장을 유사현장과 비교해 특이점이 있는지를 분석해준다.

대우건설은 복잡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직관적으로 표현해 관리자의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현장의 시공, 관리 담당자도 하자분석시스템을 통해 하자 발생 현황을 쉽게 파악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하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하자에 대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푸르지오 아파트의 하자 감소와 품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빅데이터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현장별 하자 건수 예측, 문제 공종 사전 예측, 하자 발생 원인 추적·분석·예방 등 선제적인 서비스를 수행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푸르지오 아파트의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하자분석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