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지자체, 추석선물 의료기 부정광고 '38건 적발'
식약처-지자체, 추석선물 의료기 부정광고 '38건 적발'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09.17 16:0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가·인증받은 사항과 다른 광고. ⓒ 식약처
▲ 허가·인증받은 사항과 다른 광고. ⓒ 식약처

(세이프타임즈 = 김미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의 온·오프라인 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거짓·과대광고 38건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달 23일부터 13일까지 1061건의 허가·인증받은 15종 의료기기의 광고를 집중 점검해 적발된 광고 게시자에 대해 행정처분 등 관할 보건소에 조치 의뢰했다.

주요 적발 사례는 △허가·인증받은 사항과 다른 광고 31건 △체험담을 이용한 광고 4건 △최고·최상 등의 객관적 입증이 어려운 표현을 사용한 광고 2건 △부작용을 전부 부정하는 표현을 한 광고 1건 등이다.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등을 구매하려는 경우 허가·인증·신고받은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의료기기의 허가된 사용목적, 성능·효과·효능 등 상세 정보는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나 의료기기정보포털에서 검색할 수 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이번 점검이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료기기를 구매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의적인 불법행위는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과 형사고발을 병행하는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9-17 18:51:41
건강의료기 잘보고 구입하셔야 진정한 효도 선물이 될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