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왕릉원, 17일부터 야간관람 개방 … 밤길 조명 '반짝'
부여 왕릉원, 17일부터 야간관람 개방 … 밤길 조명 '반짝'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9.17 10: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여 왕릉원 야간 전경 ⓒ 문화재청
▲ 부여 왕릉원 야간 전경. ⓒ 문화재청

(세이프타임즈 = 강재혁 기자)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부여 왕릉원 일원에 경관조명 설치를 완료하고, 17일부터 연중 상시 야간관람을 진행한다.

이번 야간관람은 '부여 능산리 고분군'이 '부여 왕릉원'으로 명칭을 바꾸면서 시작하는 야간개방이니만큼 관람객들에게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람객들이 야간에도 아름다운 역사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조명은 왕릉원 내 봉분과 탐방로, 절터인 능산리사지에 설치해 유적이 연계되도록 했고, 야간 보행 안전을 위해 바닥면 조도를 확보하면서도 경관 감상을 방해하지 않도록 주변을 은은하게 밝혀 세련된 경관을 연출했다.

부여 왕릉원은 국보인 백제 금동대향로와 석조사리감이 출토된 능산리 사지와 나란히 위치하고, 백제의 수도 사비를 둘러싼 도성(都城)인 나성과도 인접해 있어 마치 자연의 한 부분인 것처럼 고즈넉하고, 부여와 논산 간 국도를 이용할 때 유적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