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첫 삽
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첫 삽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9.15 16: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프타임즈 = 이찬우 기자) GS건설 자회사인 에네르마가 친환경 미래사업인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2차전지 재활용) 사업의 첫 삽을 뜬다.  

GS건설은 15일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착공식을 진행했다.

에네르마는 GS건설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에너지(Energy)와 소재(Materials)의 앞 글자 Ener와 Ma를 합쳐 만들어진 이름이다. 

에네르마는 에너지 소재 전문기업을 의미하며, 지난해 10월 법인설립 후 사업을 진행해 왔다.  

사업은 연 2만톤처리 규모의 공장을 착공해 운영되며,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거해 물리적 파쇄, Black Powder(배터리를 잘게 쪼갠 후 열처리한 검은색 덩어리) 제조, 습식제련의 과정을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금속을 추출하는 과정으로 재활용 공정이 진행된다.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의 증가와 양극재 수요 증가에 발맞춰 추진되는 사업이다. SNE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의 규모는 2030년에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