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태풍 '찬투' 한반도 물벼락 우려 … "재해대응 강화해야"
인천시, 태풍 '찬투' 한반도 물벼락 우려 … "재해대응 강화해야"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13 11:3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도 농부들이 태풍을 대비해 논을 점검하고 있다. ⓒ 김소연 기자
▲ 농부들이 태풍을 대비해 논을 점검하고 있다. ⓒ 김소연 기자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인천시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오는 14일부터 15일 중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돼 농작물과 농업시설물 피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13일 밝혔다.

벼농사는 침·관수된 논은 벼 잎이 물 위로 나오도록 물빼기 작업을 진행하고 벼 줄기와 잎에 묻어 있는 흙 앙금과 오물을 제거해야 한다. 수확기인 작물은 서둘러 수확을 하고 병해충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비오기 전, 후 약제 방제를 진행해야 한다.

비닐하우스는 밀폐하고 끈으로 튼튼히 고정해 골재와 비닐을 밀착시켜 피해를 예방하고 비닐 교체예정인 하우스는 비닐을 미리 제거해야 하며 수방자재 장비를 미리 확보하고 비축해 놓아야 한다.

침수된 농기계는 시동을 걸지 말고 물로 깨끗이 닦고 습기를 제거한 후 기름칠하고 수리전문가의 점검을 받은 다음 사용하며 기화기, 공기청정기, 연료여과기와 연료통 등은 습기가 없도록 깨끗이 청소하거나 새 것으로 교환해야 한다.

조영덕 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태풍 영향으로 많은 비와 강풍이 예상되므로 농업분야 피해가 없도록 각 농가에서 철저히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