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 2상 임상시험 승인
식약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 2상 임상시험 승인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09.09 16:0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진원생명과학이 신청한 국내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진원생명과학이 신청한 국내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세이프타임즈 = 김미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진원생명과학이 신청한 국내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했다고 9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은 제품은 22개고, 이중 임상시험 진행 중인 제품은 14개며, 종료된 제품은 8개다.

'GLS-1027'은 면역조절제로 개발 중인 제품으로 2상 임상시험은 코로나19 중등증 환자 132명을 대상으로 GLS-1027의 안전성, 유효성을 탐색하기 위한 다국가 임상시험이다.

앞서 동물시험에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폐조직 손상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확인했다.

국외에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한 1상 임상시험 결과 'GLS-1027' 투여에 따른 안전성과 내약성이 확인돼 다음 단계의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내약성이란 약물을 투여했을 때 임상시험 대상자가 부작용이나 불편감을 견뎌낼 수 있는 정도를 말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국민적 관심이 높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제품의 임상시험 진행 현황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겠다"며 "안전하고 효과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해 우리 국민의 질병 예방과 치료 기회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