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노르웨이 고속국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K에코플랜트, 노르웨이 고속국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9.09 10: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르웨이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사업 조감도. ⓒ SK에코플랜트
▲ 노르웨이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사업 조감도. ⓒ SK에코플랜트

(세이프타임즈 = 이찬우 기자) SK에코플랜트가 국내 건설사 최초로 영국에 이어 북유럽 노르웨이에서 인프라 민관협력사업에 진출했다고 9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노르웨이 공공도로청에서 발주한 '555번 소트라 고속국도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SK에코플랜트는 맥쿼리, 위빌드와 투자 컨소시엄 소트라링크를 구성해 사업에 참여했다. SK에코플랜트의 투자 지분은 20%다.

사업은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과 인근 외가든을 연결하는 연장 10㎞의 왕복 4차선 도로를 신설 개량하는 사업이다.

연장 960m의 현수교와 연장 4.4㎞의 터널 4개가 포함된다. 완공되면 베르겐 지역의 교통난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업비는 22억달러로 노르웨이에서 발주한 단일 인프라사업 가운데 역대 최대다. SK에코플랜트는 에프씨씨, 위빌드와 시공 컨소시엄을 구성해 설계·조달·시공을 담당한다. SK에코플랜트의 시공 지분은 30%다.

실시협약과 금융약정 체결은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착공에 돌입해 공사가 완료되는 2027년부터 소트라링크가 25년간 운영을 하게 된다.

노르웨이 공공도로청은 건설기간 중 공사비의 60%를 건설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운영기간 중 AP 방식을 채택해 매월 확정수입을 지급할 예정이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사업을 통해 서유럽에 이어 북유럽시장에 새롭게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SK에코플랜트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살려 글로벌 건설사와 금융투자사들과 다양한 사업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