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1월부터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 서비스' 한다
서울시, 11월부터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 서비스' 한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07 10:5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김소연 기자
▲ 서울시가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시작해 아픈 시민이 원할 경우 부축과 진료 동행도 가능해진다. ⓒ 김소연 기자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서울시가 오는 11월부터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콜센터로 신청하면 요양보호사 등 동행자가 3시간 안에 시민이 원하는 장소로 직접 찾아온다. 병원 출발·귀가 시 동행부터 병원에서 접수, 수납, 입원, 퇴원 절차까지 지원한다.

거동이 불편하면 이동할 때 부축해주고, 시민이 원할 경우 진료 받을 때도 동행한다. 서울 전역 어디든 동행한다.

1인가구 수가 최근 10년 동안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서울시 가구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관련 사회안전망 구축에 나서는 것이다. 오세훈 시장의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 대책 중 하나다.

이용대상은 전 연령층의 1인가구는 물론 가족이 부재한 경우, 한부모가정 등 1인가구 상황에 처한 시민까지 폭넓게 설정하고, 당일 신청이 가능하도록 해 기존 민간·공공이 제공하는 유사서비스의 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우고자 했다.

이용요금도 이용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당 5000원으로 설정했다. 기존엔 비저소득층 시민이 민간 병원 동행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시간당 2만원의 비용이 발생했다. 연간 6회, 주중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오는 17일까지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 사업을 수행할 전문기관을 모집한다.

이해선 시 1인가구특별대책추진단장은 "1인가구 누구나 갑자기 아파 혼자서는 병원에도 갈 수 없는 어려운 상황에 처할 수 있다"며 "서울시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는 그런 1인가구의 현실적인 고통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고 사회안전망을 만들기 위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